dyway

I'm very well : Life of an ordinary programmer

Archive for the ‘독일’ Category

베를린 생활의 좋았던 점, 안 좋았던 점

육아휴직 중 베를린에서 지내보며 느꼈던 베를린의 좋았던 점과 안 좋았던 점을 정리해본다. 몇 달 전에 써 놨던 글인데, 대충 써놔서… 기억을 더듬으며 다시 정리.

좋았던 점

  • 하늘이 깨끗하다. 날씨도 선선하고. 겨울이라고 정말 무지막지하게 추운 것도 아니고, 여름이라고 땀이 흐를 정도로 더운 것도 아니다. 내가 살았던 동네엔 지어진지 오래된 집들 – 우리나라 기준으로 오래된 집들 – 이 많았는데, 층고가 매우 높아서 – 재보진 않았지만, 3.5m~ 4m 정도 될 듯 – 겨울을 걱정했지만, 하이쭝이라고 불리우는 난방기기가 의외로 따뜻했다.
  • 마트 물가가 싸다. 체감으로 서울에서의 생활비와 비교하면  60% 정도 밖에 안 되는 느낌. 집에서 음식을 해먹는 경우만 따져보면, 정말 싸구려만 먹은 것도 아닌데 절반 수준으로 느껴졌다.
  • 교통 – 잘 안 막힘. 면적은 서울보다 넓고, 인구는 1/3 수준이라… 유동 인구 기준으로 하면 1/4 정도 밖에 안 될 듯. 서울은 수도권 인구로 생각해야 하니.
  • 공원과  놀이터가 엄청 많다. 심지어 시설도 좋다.
  • 보행 환경 – 길을 걸을 때 안전하다고 느껴진다. 차도를 횡단할 때에도 차들이 대부분 먼저 멈춤. 언덕길이 많지 않아서 걸어다니기 수월하다.
  • 영어만 써도 생활 가능하다. 많은 사람들이 독어를 못하는데 어떻게 사느냐고 묻는데, 내가 살았던 동네에서는 독어를 못해도 거의 생활에 지장이 없었다.
  • 친절한 사람들 – 케바케겠지만, 8개월 간 살면서 만난 일반인, 이웃, 공무원 모두 친절했다. 이건 너무 케바케라 일반적인 내용은 아닐 수도.

안 좋았던 점

  • 사방 팔방 담배 연기 – 집 앞, 버스 정류장 앞, 횡단 보도, 전철역, 기차역, 지하철… 심지어는 놀이터에서도 담배를 피운다. 유모차를 끌면서도 피우고, 아이와 함께 손 잡고 걸으면서도 피운다.
  • 물 – 석회질인지 칼슘인지(두 개가 같은 건가) 샤워를 하고 나면, 샤워 부스가 얼룩 덜룩해 진다. 싱크대도 얼룩 덜룩. 늘 물기를 닦아줘야 했다.
  • 택배 – 언제 오는지, 오긴 오는 건지 알 수가 없다. 하루 종일 방콕하며 기다리고, 벨이 울릴 때 잽싸게 내려가야 직접 받을 수 있다. 우체국 택배의 경우, 이웃집에 대신 맡겨주기도 하지만, 기본적으로 직접 수령하지 못하면 다시 우체국으로 가져가서 다시 찾아오기가 몹시 번거롭다.
  • 엄청 시끄러운 사이렌 소리 – 경찰차, 구급차, 소방차 장난 아니다. 특히나 큰 길, 교차로, 신호등 근처에서…
  • 한국 월세에 비해 비싸다. 한국은 보증금이 엄청 높은 대신에 월세가 저렴한 것이고, 베를린은 보증금이 낮은 대신에 월세가 높은 것. 사실, 동일 면적이나 생활 환경으로 봤을 땐 그렇게 높지도 않음. 안 좋은 점이 아닌 건가.
  • 서류, 서류, 서류 – 온라인으로 바로 되는 게 거의 없음. 온라인에서 되는 건 예약 정도이고, 행정적인 모든 처리는 서류를 가지고 담당자와 대면을 해야 처리된다.

  • 유치원 대기 – 1년을 기다려야 한다고 한다. 방법이 없는 듯. **
  • 마트가 종류별로 다름 – 식료품 따로, 잡화 따로… 처음엔 뭘 어디가서 사야할지 몰라 당황스러웠다. 특이한 건, 주방용품을 가전제품 파는 곳에서 같이 팔기도 함. 물과 술, 음료수만 파는 마트도 있고.

대충 적고 나니, 안 좋았던 점들은 전부 적응 후에는 별 불편함이 없었던 것 같다. 담배 빼고. 담배는 정말 적응이 안 됨. 행정 업무, 은행 업무 등이 느린 것들은 처음에만 조금 불편하고 나중엔 그렇게 불편함을 느끼지 못했다. 외국인이라고 차별을 받는 느낌도 적었고, 오히려 문제가 생길 수 있는 부분을 더 해결해주려고 노력하는 사람들을 많이 만났다.


** 2016년 11월에 집 근처 유치원에 등록 신청을 하고, 한국에 돌아오고 난 뒤인 2017년 6월에 자리가 났다며 등록하겠느냐고 연락이 왔다.

광고

Written by dyway

2017년 10월 2일 at 8:17 오전

내 경험, 독일에 게시됨

Tagged with

독일에서의 개발자 인터뷰 질문

여러 독일 회사와 인터뷰를 해 보니 대체적으로 비슷한 질문을 많이 했다. 어떤 회사는 굉장히 일반적인 질문을, 어떤 회사는 너무 구체적인 질문을 하기도 했다. 회사마다 스타일이 달라서 그렇겠지만, 반복되는 질문도 상당수 있었다. 일부러 준비해놓고 외우는 방법도 있겠지만, 서너 번 반복되다보니 입에 자연스럽게 붙게 되었다. 그런데, 왜 난 어디에도 합격하지 못한 걸까…

가장 특이한 질문은 베를린에 있는 회사들과 인터뷰 할 때 가장 먼저 나오는 질문이었다.

왜 베를린인가?

베를린에 왜 왔냐니… 정말, 수 십 군데 회사와 인터뷰를 했지만, 모든 회사가 공통적으로 물어보는 첫 번째 질문이었다. 아이스 브레이킹용 질문치고는 모든 회사가 하나같이 물어보니, 나중에는 진짜 이걸 궁금해서 물어보는 건가 싶을 정도였다.  서울에 있는 회사들도 외국인들에게 “왜 서울인가요?” 라고 물으려나?

일반

  • 간략한 자기 소개를 해달라.
  • 왜 베를린인가? 베를린에 오게 된 동기는?
  • 동시에 여러 오퍼를 받았을 때 무엇을 기준으로 회사를 선택할 것인가?
  • 왜 당신을 채용해야 하는가?
  • 이 일을 좋아하는 이유는?
  • 일을 하면서 언제 제일 좋은지? 반대로 언제 제일 힘든지?
  • 어떻게 스트레스를 해소하는지?
  • 어떤 문제가 생겼을 때 어떻게 풀어나가는지?
    • 업무적 문제, 예를 들어 짧은 due date, 너무 넓은 범위의 개발 등
    • 동료, 상사와의 갈등
  • 이 회사에서 일을 하게 되면 회사에 기대하는 바는 무엇인지?
  • 예상 연봉과 일을 시작할 수 있는 가장 빠른 일시는?
  • 리더십을 발휘한 예를 들어달라.

기술

일반

  • OOP 원칙?
  • SOLID 란?

자바

  • ArrayList, LinkedList 비교 설명?
  • ArrayList, Vector 차이점?
  • Immutable 이란?
  • Concurrency ?
  • Synchronized?
  • “a” == “b” 설명?
  • ArrayList A 의 중복 값을 제거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설명?
  • Collection 에 대해 설명하라.

디자인 패턴

  • 디자인 패턴이란 것을 들어봤나?
  • 알고 있는 디자인 패턴 세 개 정도 설명해 달라.
  • 가장 좋아하는 디자인 패턴은?
  • 어댑터 패턴은 무엇이고, 언제 사용하는가?

스프링

  • 스프링의 가장 큰 특징은?
  • DI란 무엇인가? IoC라고 부르는 이유는?
  • 스프링 빈의 스코프는?
  • Singleton 과 Prototype 의 차이와 유스 케이스?
  • 스프링에서 사용하는 각 애노테이션에 대한 설명?
  • @Resource 와 @Autowired 애노테이션의 차이는?
  • 각 레이어에 대한 설명?

하이버네이트

  • Lazy fetch 란?
  • LazyInitializationException 은 언제 발생하는지?
  • Optimistic Locking에 대해 설명?
  • Commit 과 Flush의 차이?
  • First level cache, Second level cache 설명?

Database

  • 인덱스란 무엇이고 왜 쓰는가? 구조는?
  • 모든 컬럼에 인덱스를 생성하지 않는 이유는?
  • INNER JOIN, OUTER JOIN 의 결과 차이에 대해 설명해달라.
  • 샤딩이란 무엇인가?
  • M:N 테이블 설계 시 데이터 일관성은 어떻게 유지하는가?
  • ACID 란?

Messaging Queue

  • MQ 를 사용할 때의 장단점?
  • MQ 사용 경험과 유스 케이스?

jQuery

  • 특정 엘리먼트를 선택할 수 있는 selector 를 적어봐라. id, tag, style 셀렉터 중 어떤 것을 선호하는지?

CSS

  • 간단한 CSS 를 주더니 뜻을 풀어달라고.

기타

  • Docker 란 무엇인가?
  • Docker 와 VM 의 차이?
  • Docker 사용 경험과 좋은점?
  • 기존 직장의 배포 프로세스에 대해 설명해달라.
  •  Cache 는 언제 사용하는가?

Written by dyway

2017년 7월 4일 at 8:29 오전

내 경험, 독일에 게시됨

Tagged with ,

다시 한국으로…

독일에 온 지 8개월이 지났다. 8개월 중 실제로 구직 활동을 했던 기간은 4.5개월 정도 되는 것 같다. 첫 3.5개월은 처음 와서 적응을 하거나, 아무 것도 하고 싶지 않아서 그냥 보낸 시간. 그런데 돌이켜보면, 실제 구직기간이 아니라 오자마자 아무 생각없이 면접봤던 회사가 제일 좋았던 것 같기도 하다.

지난 달에는 현실적으로 내가 도전해볼 수 있는 가장 좋은 회사에 면접을 다녀왔으나 낙방했다. 그 도전을 마지막으로 이곳에서의 구직 활동은 더 이상 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지었다.

다시 한국으로 가서 좀 더 준비를 하고, 다시 오는 것으로 아내와 얘길 했다.

모든 것이 좋았지만, 모든 것이 아쉽다.

Written by dyway

2017년 2월 21일 at 12:01 오전

내 경험, 독일에 게시됨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