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yway

I'm very well : Life of an ordinary programmer

베를린 생활의 좋았던 점, 안 좋았던 점

육아휴직 중 베를린에서 지내보며 느꼈던 베를린의 좋았던 점과 안 좋았던 점을 정리해본다. 몇 달 전에 써 놨던 글인데, 대충 써놔서… 기억을 더듬으며 다시 정리.

좋았던 점

  • 하늘이 깨끗하다. 날씨도 선선하고. 겨울이라고 정말 무지막지하게 추운 것도 아니고, 여름이라고 땀이 흐를 정도로 더운 것도 아니다. 내가 살았던 동네엔 지어진지 오래된 집들 – 우리나라 기준으로 오래된 집들 – 이 많았는데, 층고가 매우 높아서 – 재보진 않았지만, 3.5m~ 4m 정도 될 듯 – 겨울을 걱정했지만, 하이쭝이라고 불리우는 난방기기가 의외로 따뜻했다.
  • 마트 물가가 싸다. 체감으로 서울에서의 생활비와 비교하면  60% 정도 밖에 안 되는 느낌. 집에서 음식을 해먹는 경우만 따져보면, 정말 싸구려만 먹은 것도 아닌데 절반 수준으로 느껴졌다.
  • 교통 – 잘 안 막힘. 면적은 서울보다 넓고, 인구는 1/3 수준이라… 유동 인구 기준으로 하면 1/4 정도 밖에 안 될 듯. 서울은 수도권 인구로 생각해야 하니.
  • 공원과  놀이터가 엄청 많다. 심지어 시설도 좋다.
  • 보행 환경 – 길을 걸을 때 안전하다고 느껴진다. 차도를 횡단할 때에도 차들이 대부분 먼저 멈춤. 언덕길이 많지 않아서 걸어다니기 수월하다.
  • 영어만 써도 생활 가능하다. 많은 사람들이 독어를 못하는데 어떻게 사느냐고 묻는데, 내가 살았던 동네에서는 독어를 못해도 거의 생활에 지장이 없었다.
  • 친절한 사람들 – 케바케겠지만, 8개월 간 살면서 만난 일반인, 이웃, 공무원 모두 친절했다. 이건 너무 케바케라 일반적인 내용은 아닐 수도.

안 좋았던 점

  • 사방 팔방 담배 연기 – 집 앞, 버스 정류장 앞, 횡단 보도, 전철역, 기차역, 지하철… 심지어는 놀이터에서도 담배를 피운다. 유모차를 끌면서도 피우고, 아이와 함께 손 잡고 걸으면서도 피운다.
  • 물 – 석회질인지 칼슘인지(두 개가 같은 건가) 샤워를 하고 나면, 샤워 부스가 얼룩 덜룩해 진다. 싱크대도 얼룩 덜룩. 늘 물기를 닦아줘야 했다.
  • 택배 – 언제 오는지, 오긴 오는 건지 알 수가 없다. 하루 종일 방콕하며 기다리고, 벨이 울릴 때 잽싸게 내려가야 직접 받을 수 있다. 우체국 택배의 경우, 이웃집에 대신 맡겨주기도 하지만, 기본적으로 직접 수령하지 못하면 다시 우체국으로 가져가서 다시 찾아오기가 몹시 번거롭다.
  • 엄청 시끄러운 사이렌 소리 – 경찰차, 구급차, 소방차 장난 아니다. 특히나 큰 길, 교차로, 신호등 근처에서…
  • 한국 월세에 비해 비싸다. 한국은 보증금이 엄청 높은 대신에 월세가 저렴한 것이고, 베를린은 보증금이 낮은 대신에 월세가 높은 것. 사실, 동일 면적이나 생활 환경으로 봤을 땐 그렇게 높지도 않음. 안 좋은 점이 아닌 건가.
  • 서류, 서류, 서류 – 온라인으로 바로 되는 게 거의 없음. 온라인에서 되는 건 예약 정도이고, 행정적인 모든 처리는 서류를 가지고 담당자와 대면을 해야 처리된다.

  • 유치원 대기 – 1년을 기다려야 한다고 한다. 방법이 없는 듯. **
  • 마트가 종류별로 다름 – 식료품 따로, 잡화 따로… 처음엔 뭘 어디가서 사야할지 몰라 당황스러웠다. 특이한 건, 주방용품을 가전제품 파는 곳에서 같이 팔기도 함. 물과 술, 음료수만 파는 마트도 있고.

대충 적고 나니, 안 좋았던 점들은 전부 적응 후에는 별 불편함이 없었던 것 같다. 담배 빼고. 담배는 정말 적응이 안 됨. 행정 업무, 은행 업무 등이 느린 것들은 처음에만 조금 불편하고 나중엔 그렇게 불편함을 느끼지 못했다. 외국인이라고 차별을 받는 느낌도 적었고, 오히려 문제가 생길 수 있는 부분을 더 해결해주려고 노력하는 사람들을 많이 만났다.


** 2016년 11월에 집 근처 유치원에 등록 신청을 하고, 한국에 돌아오고 난 뒤인 2017년 6월에 자리가 났다며 등록하겠느냐고 연락이 왔다.

광고

Written by dyway

2017년 10월 2일 , 시간: 8:17 오전

내 경험, 독일에 게시됨

Tagged with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