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yway

I'm very well : Life of an ordinary programmer

Microsoft sculpt ergonomic mouse

회사에서 사용하던 마우스는 집에 있는 PC를 중고나라에서 업어올 때 판매자가 사은품(?)으로 준 무슨 스콜피오 게이밍 마우스였는데, 이게 손바닥이 닿는 부분 중 일부가 쇠로 되어있어 정전기가 장난이 아니었다. 나만 따끔하고 말면 되는데, 정전기가 생길 때마다 마우스가 먹통이 되어 다시 꼽아 써야했다. 하루 이틀도 아니고 너무 귀찮고 짜증이 나서 마우스를 하나 사기로 했다.

원래 내 꿈의 마우스는 마이크로소프트 어고노믹 내추럴 6000 마우스인데, 찾아보니 단종되었더라. 요즘들어 손목 통증이 있는 날도 종종 있어서 버티컬 마우스나 트랙볼, 어고노믹 마우스 중 하나를 사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버티컬 마우스는 로지텍이나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나오는 게 없었고, 트랙볼 마우슨 로지텍에서 판매하는 게 있었는데 사용하기도 의외로 어렵다고도 하고… 그러다 발견한 마이크로소프트 스컬프트 어고노믹 마우스! 원도 로고 버튼이 영 거슬리지만, 나에겐 꼭 필요한 뒤로 가기 버튼도 있고, 내추럴 6000 마우스처럼 손목 뒤틀림도 방지하는 디자인이라 이 놈으로 구매하기로 결정.

2015/01/img_8107-0.jpg
2015/01/img_8109-0.jpg

중고나라 시세는 3만원 선, 병행수입은 4만 2천원 정도, 정품은 5만원 대 근접한 가격. 미국 아마존에서는 개당 29달러에 구매 가능했으나 배대지 7천원에 기다리는 비용까지 하면 병행수입과 거의 비슷한 수준이라고 생각해서 직구는 하지 않았다. 사실은 카드를 집에 놓고 왔는데 마우스를 너무 빨리 받고 싶어서… 병행수입이라고 해도 글로벌 워런티 3년은 동일하기에 병행수입으로 구매. 다음 날 마우스가 왔고, 하루 정도 써봤는데 너무 편안하다. 원래 쓰던 마우스를 다시 잡아봤는데 손목이 이렇게 많이 돌아가 있었던가를 실감할 수 있을 정도였다.

2015/01/img_8108-0.jpg

내 손은 일반 성인 손으로 치면 아주 작은 편이지만 사용하기에 불편하지 않다. 함께 구매한 친구의 손은 큰 편인데도 사용하기에 불편하지 않다고. 손목이 아파 마우스를 바꾸려는 분들께 강추. 팀원들에게 자랑했는데 이 사람들은 게임할 때 말곤 마우스를 많이 안 쓰고 키보드만 쓰기 때문에 관심들이 없었다.

광고

Written by dyway

2015년 1월 21일 , 시간: 5:20 오후

내 경험, 쇼핑에 게시됨

Tagged with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