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yway

I'm very well : Life of an ordinary programmer

평가 시즌

연말 평가 시즌이 시작됐다. CTO를 제외한 각 팀에는 팀장이 없고, 직급이 없는 개발조직은 팀원들을 서로 평가하게끔 되어있는데, 이번 평가부터는 개인별 순위를 매기라고 하더라. 팀 성과에 기여한 개인별 순위가 절대적인 게 아니라고는 하지만, 아무래도 회사에 오래 다녔거나, 연차가 많은 개발자의 기여도가 높고, 새로 입사한 사람이나 신입사원의 경우 순위가 낮을 수 밖에 없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인별 순위를 매겨 어느 정도 반영을 해야한다는 게 실리콘밸리 출신 CTO의 뜻이라고. 어느 정도는 맞는 말 같기는 한데, 대놓고 순위를 매기려니 어색한 게 사실이다. 누가 누구에게 몇 등을 주었는지 알 수 없고, 내가 몇 등을 받았는지 알려줄 것 같지는 않지만 평가를 하면서도 영 개운하지가 않다. 내가 잘한 게 얼마 없어서 그런 거겠지.

개인별 평가를 작성하는 건 사실 힘들다. 팀원 9명에 대한 평가 항목이 6-9개 정도 되고, 개인별로 코멘트를 세 개씩 작성해야 한다. 항목이 많다보니 자연스레 이전에 작성했던 평가를 열어보게 되고, 두루뭉술하게 좋은 말 위주로 적게 된다. 이렇게 되니 개인별 평가는 사실 의미가 적어지고 팀별 평가에 의존적으로 반영이 될 거고, 팀별 평가는 팀 업무에 따라 갈리게 될 것으로 보인다. 팀 업무는 티가 나는 게 있고 안 나는 게 있는데, 평가자가 세심하게 살피지 않는다면 당연하게도 티가 나는 곳에 좋은 평가가 가고 안 나는 곳에는 조금 덜 가게될 것이다. 티가 안 나는 데에는 일을 열심히 해도 티를 안 내는 경우와 티를 낼 수가 없는 업무인 경우 마지막으로 실제로 아무 일도 하지 않는 경우로 나눌 수 있겠다. 티를 내는 경우는 진짜 열심히 하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 수시로 전체 메일 쏘면서 지금 우리가 뭔가를 하고 있어요 라며 하는 척을 하는 경우가 많았던 것 같다. 아무튼 우리 팀은 티가 많이 나지 않는 업무가 대부분이라 얼만큼 좋은 평가를 받을진 미지수다. 평가자가 세심히 따져줄 것 같지도 않고.

평가는 늘 어렵고 힘들다. 어떻게 해도 서로 불만이 있을 수 밖에 없다는 것도 알고 있다. 하지만, 이런 게 다음 연봉 계약의 기반이 된다는 것 때문에 이렇게 신경이 쓰이는 거지.

아, 평가와 관련하여 항상 가졌던 의문 중 하나는 어디에 가더라도 어떤 문제가 발견되고, 그 문제를 해결한 팀은 포상이 따르고, 아무런 문제를 발생시키지 않고 묵묵히 일을 처리한 팀들은 그냥 별 일 안 하는 팀으로 인식이 된다는 것인데 왜 이런 건지 모르겠다. 문제가 없는 팀이 높이 평가 받아야하는 게 맞는 것 같은데, 조용한 팀에서 티를 내기가 어려우니 인정받기도 어려운 것일까. 내가 아는 팀 중에는 하는 일마다 문제를 일으키거나 다른 팀에 피해를 주는 팀이 있는데, 어떻게든 문제 수습을 하고 그걸 또 전체 메일로 공유를 하고, 다른 루트로 전해들은 얘기로는 평가도 잘 나왔다고 하더라. 이런 것도 능력이라 인정해줘야 한다면 참 할 말이 없다.

광고

Written by dyway

2014년 12월 28일 , 시간: 5:23 오후

내 경험, 요즘 생각에 게시됨

Tagged with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