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yway

I'm very well : Life of an ordinary programmer

사소한 실수 – 띄어쓰기, 맞춤법, 적절한 단어 사용

1. 아이엘츠 시험이 끝나고, 한동안 손에서 놨던 책을 다시 읽고 있다. 오늘 출근 길에 읽었던 부분에 “시전”이라는 온라인 게임에서나 볼 수 있을 법한 단어가 나와 당황스러웠다. 번역서에 사전에도 없는 단어가 쓰이다니. 그것도 많이 사용되는 단어도 아니고. 또, 원문에는 “Ernst & Young”이라고 쓰였을 것 같은 부분이 있었는데, “언스트 앤 영”이 아닌 “에른스트 앤 영”이라고 번역하기도 했다. 역자는 IT 기술서나 개발 관련 서적을 꽤나 많이 번역한 사람인데, 그 동안의 책들도 다 이런 식이었나 싶은 의구심이 들더라. 물론, 전부 그런 게 아니었으니까 계속해서 번역서가 나오고 있겠지만 읽으면서도 자꾸 해석이 제대로 된 건지에 대해 의심하게 된다.

2. 띄어쓰기나 맞춤법, 단어의 사용에 있어서 내가 좀 유별나게 집착하는 점이 있는 것 같다. 남들보다 오탈자도 참 잘 찾아낸다. 돈을 주고 산 책에서 한 두개 이상의 오탈자가 나오면 돈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서너 번만 확인을 했다면, 분명히 찾아낼 수 있을 법한 실수임에도 불구하고 자음만 찍혀서-예를 들면, “ㅈ를” 이런 식으로… 작은 출판사도 아니고, 꽤 큰 출판사인데 저런 실수를 했다는 게 믿기지 않음- 출간됐던 책을 보면 아무리 내용이 좋아도 한심하기 그지없더라. 아주 사소한 문제라고 보는 사람들도 있지만, 사소한 문제로 전체적인 질의 저하를 가져올 수 있다는 건 모르는 건가 싶다. 내 돈을 내고 맞춤법이 틀린 책을 읽는다거나, 잘못 번역된 책을 읽고 싶은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3. 나라고 다 맞게 쓰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되도록이면 맞게 쓰기 위해 사전도 찾아보고, 국립국어원 홈페이지도 들어가보고, 띄어쓰기 검사도 종종 한다. 가장 쉽고 간단하게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워드 프로그램에서 글을 작성한 후, 빨간 줄이 나오는지 여부로 맞춤법이나 띄어쓰기를 해보기도 한다. 작은 실수가 습관이 되어 자신도 모르게 나오게 되었을 때, 어떤 손해가 발생할 수 있는지에 대해 생각해본다면 사소한 문제이지만 쉽게 넘길 수 있는 문제만은 아니지 않을까.

광고

Written by dyway

2013년 6월 3일 , 시간: 5:17 오후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