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yway

I'm very well : Life of an ordinary programmer

전문가가 안 된다잖아요.

요즘 내가 있는 프로젝트의 차기 버전의 아키텍쳐를 새로 정의를 하네 마네 말이 많다.

아키텍쳐는 다른 회사 분들이 담당하고 있고, 나는 애플리케이션을 담당하고 있다. 새 아키텍쳐를 정의하는 건 명확하게 아키텍트의 역할과 책임이기 때문에, 일부러 한 걸음 떨어져서 구경 중이다. 하지만, 같이 프로젝트를 하는 입장에서 같이 참여를 해야하는 게 맞지 않느냐는 식으로 자꾸 엮어가려고 한다. 아키텍트들이 나쁜 사람들도 아니고, 업무를 하면서 도움받은 것도 있고 해서, 아예 모른 척을 하지는 않고, 기본적인 테스트를 도와 주고 있다.

고객은 새 아키텍쳐를 정의하면서 세계에서 제일 잘 나가는 서비스들을 분석하기를 바란다. 엄청 짧은 시간 내에 여러 서비스들의 아키텍쳐를 분석해서, 지금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의 차기 버전에 적용하길 바란다. 기획이 정리가 되고, 화면이 설계가 되고, 서비스에 대한 밑그림이 나온 상태에서 생각하고, 검토하고, 구현해보고 테스트를 다 해봐야 지금 서비스에 적용이 가능한 건지 아닌지 뭐라도 나올 것 같은데, 기획이고 뭐고 정해진 거는 아무 것도 없는 상태에서 기한은 1주일로 정해놓고 아키텍쳐를 구성할 모듈이나 라이브러리, 시스템 등의 장, 단점, 성능 분석 등의 정보가 정리된 자료를 원한다.

너무 짧은 기간에 많은 자료를 원하니 황당할 뿐이지만, 병정들이 무슨 힘이 있겠나. 까라면 까야지. 어떻게든 이렇게 저렇게 해서 자료를 만들어서 보여주면, 세세한 근거를 제시하라며 다시 압박을 한다. 나름 똑똑한 고객이라 자료를 허투루 제시했다가는 역공을 당하기 일쑤다. 그 와중에 ‘안 된다’는 얘기가 나오게 되면, ‘기간을 얼마를 줬는데 답을 찾지를 못하느냐’ 부터 ‘역량이 없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는 말에 ‘안 되는 게 어디있느냐’고 따지기도 한다. 언젠가는 ‘하기 쉬우면 뭐하러 돈을 주느냐, 하기 어렵고, 안 되는 걸 되게 하려고 돈을 주는 거’라고 말하는 것도 본 적이 있다.

사실 IT-SI도 IT분야의 일부라고 보면-에 안 되는 건 없다고 본다. 내가 생각하기에 ‘안 된다’고 얘기하는 건, ‘되긴 되는데 성능이 떨어진다’거나, ‘모든 걸 한 방에 만족시킬 만능 프로그램이 없다‘는 걸 얘기하는 거다. 원하는 걸 쓰기 위해서는 고객도 조금 양보를 하라는 거지. 아니면, ‘너희가 제시한 기한 내에 안 된다’의 뜻도 있다. 단순하게 ‘안 된다’의 의미를 제대로 알지 못하고, ‘안 된다고 하는 게 어딨느냐’고 얘기하면 서로 대화가 되지 않는 거다.

[tweet https://twitter.com/jacopast/status/304078788201955328 align=center]

어제 트위터에서 본 정말 기가막힌 트윗이다. 전문가가 안 된다고 하는 데에는 분명히 이유가 있는 거다. 그 이유가 내가 생각하는 위의 이유일 수도 있고, 정말 안 되는 이유일 수도 있다. 회사 대 회사로 돈이 걸려있는 문제인데, 감정이 좋지 않아서 안 된다고 하겠는가. 분명히 어떤 이유가 있어서 안 된다고 하는 걸텐데, 말로는 전문가라고 말하고 실제로는 노예부리듯 대하면 되려고 하는 일도 안 된다는 걸 모르는 걸까.

조금만 멀리 보면, 갑질도 길게 못한다는 걸 알텐데…안타까움 반, 서러움 반의 마음으로, 요즘 프로젝트 돌아가는 상황과 어제 트윗을 보고 든 생각을 적어본다.

광고

Written by dyway

2013년 2월 21일 , 시간: 10:38 오전

내 경험에 게시됨

Tagged with , , ,

2개의 답글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저 트윗 한방이 강하게 여운이 남는구나 ㅎㅎㅎ 전문가가 안된다잖아!!!

    윤종민

    2013년 2월 21일 at 10:44 오전

    • 짧지만 강렬하고, 긴 여운을 남기는구나. 정말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든 트윗이야.

      dyway

      2013년 2월 21일 at 10:50 오전


댓글이 닫혀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